Kingdom의 전력 공급 업체는 1 억 달러의

Kingdom의

Kingdom의 전력 공급 업체는 1 억 달러의 손실에 직면 할 수 있습니다.
캄보디아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의 전쟁과 모스크바와 전 세계에 대한 경제 제재로 경제가 영향을 받아 전력 공급업체인 캄보디아 전력(EDC)이 올해 1억 달러의 손실을 입을 것으로 추정했다고 훈센 총리가 밝혔습니다. 말했다.

EDC는 국영기업이 전기요금을 두 번 인상한 일부 국가와 달리 전기요금을 인상하지 않아 사상 첫 적자를 낸다.
총리는 어제 프놈펜의 평화궁에서 열린 아세안 장애인 게임 대표단 회의에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오늘은 또 할 말이 있습니다. 저는 우리 국민과 국가 기관 모두에게 전기를 절약할 것을 호소합니다.
전력[사업]이 적자를 낸 것은 역사상 처음 있는 일입니다. 정부가 국민을 돌보지 않았다면 이때 전기세가 2배가 되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부가 올해 말까지 전기요금을 인하할 계획이지만 지금은 불가능하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올해 많은 강우량으로 인해 그 영향이 완화되어 수력 발전 댐에서 전기를 생산할 수 있었습니다.

“수력발전 댐이 제대로 운영되지 않으면 석탄이나 석유로 전기를 생산하므로 전기 가격이 폭등할 것입니다.

그러나 정부가 손실을 보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유가 상승으로 적자를 내고 있다.

Kingdom의

훈센 총리는 또한 국민들과 특히 국가예산에 의존하는 정부기관들에게 전력을 절약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석유, 석탄 및 가스 가격 상승으로 인한 에너지 위기.
에볼루션카지노/a> 훈센 총리는 상무부의 보고서를 인용해 휘발유 가격이 35% 올랐다고 말했다.

그는 “저축은 정부 기관이 주도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캄보디아는 더 큰 손실을 입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가 전력 수익에만 집중했다면,
전기 요금이 두 배로 올랐어야 했습니다. 매년 전기로 얻는 이익은 전력망을 구축하고 전기를 운반하는 라인을 설치하는 데 사용된다”고 말했다.

총리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기간 동안 유가가 하락했지만 규제가 완화되고 경제가 회복되면
유가가 올랐다는 것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의 전쟁과 제재가 에너지 위기를 촉발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태국, 베트남, 라오스에 비해 캄보디아의 전기요금은 약간 높은 반면, 역내 다른 국가, 특히 싱가폴의 전기요금은 높은데,
에너지 위기가 식량 위기보다 더 크다고 덧붙인 총리에 따르면.more news
“캄보디아는 쌀, 생선, 육류와 같은 식량을 스스로 생산할 수 있고 우리는 내수 부족을 채우기 위해 일부를 수입하지만 가장 큰 관심사는 석유이기 때문에 식량 위기는 걱정거리가 아닙니다. 날씨가 건조하면 내년은 어떻습니까?
그는 캄보디아의 목소리가 너무 작아서 큰 나라들이 제재를 재고하도록 설득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에너지부는 정부 건물이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총 전력 소비의 최대 20%를 절약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정책 초안이 개발되었다고 말했습니다.

MME(Ministry of Mines and Energy) 에너지부 국장인 Heng Kunleang은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에너지 효율에 관한 국가 정책 초안이 검토를 위해 기획재정부에 제출되었다고 밝혔습니다.